flagcounter

free counters

앱솔루트코리아

오디오트랙

엔바이존

로지텍

NCTOP

리플미니

비스타타블렛

애드센스

위글

다나와리포터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AONE



게이머인 당신의 눈을 즐겁게 하는 인생마우스 [로지텍 G PRO X SUPERLIGHT 레드] 리뷰






#로지텍G #쿨엔조이 #GPROXSUPERLIGHTRED #GPROXSUPERLIGHT레드 #지슈라레드 #게이밍마우스 #KEEPPLAYING #REDFORTHEWIN





지슈라. 정식 명칭은 ‘지프로 슈퍼 라이트. 로지텍을 대표하는 게이밍 마우스로 마우스 추천 리스트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하이엔드급 마우스이다. 출시 당시 63g에 가장 가벼운 마우스란 타이틀, 뛰어난 스펙과 그립감으로 주목받았고 실사용자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초기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컬러를 선보였으나 이후 마젠타 핑크와 이번 리뷰에서 다룰 레드 색상이 추가로 발매되어 선택의 폭을 넓힌 모습. 평소 스트리머나 BJ, E-Sport 리그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봤을 것이다.

이번 리뷰에서 소개할 ’로지텍 G PRO X SUPERLIGHT‘는 기존 지슈라와 동일한 스펙, 디자인을 유지한 체 컬러에 변화를 준 제품이다. 기존 PRO 무선 마우스보다 약 25% 가벼운 63g의 울트라 초경량 설계 방식에 LIGHTSPEED 무선 기술을 적용해 뛰어난 반응속도와 끊기지 않는 연결 속도를 제공한다. 여기에 HERO 25K 센서, 최대 25,600DPI, ZERO-ADDITIVE PTFE 피트를 적용해 사용자에게 최적의 그립감과 조작감을 선사한다. 활용도가 높은 전용 프로그램 ’로지텍 G HUB‘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장점. 과연 실제 모습은 어떤지 지금부터 리뷰를 통해 확인해 보도록 하자.

패키지 박스. 패키지 박스는 비닐 코팅 처리가 되어있어 ‘이 제품은 확실하게 미개봉입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칼이나 가위이 없이도 손쉽게 뜯을 수있다. 주요 스펙, 보증기간, 시리얼 넘버, 각종 인증 내역도 디테일 하게 표시해 놓았다.

언박싱. 가장 먼저 ‘로지텍 G PRO X SUPERLIGHT’가 눈에 들어온다. 그 아래 리시버, 연장 어댑터, 케이블, 교체형 커버, 그립 테이프, 스티커, 사용자 설명서가 기본 구성으로 제공된다.

올 레드 무광 컬러를 적용했으며 휠 버튼과 로고 부분에 다른 컬러로 포인트를 준 모습. 사이드 버튼을 제외하면 대칭형 구조라 양손 모두 사용이 가능하다. 

분리형 버튼은 일체형 버튼 대비 좌우 구분감을 확실하게 전달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게이머 유저가 선호하는 방식이다. 전후 하우징만 놓고 보면 인옵과 비슷해 보이지만 측면에서 보면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있다.

SUPERLIGHT 문구가 측면의 포인트. 전체적인 마감처리가 상당히 깔끔하다. 사진으로 보기에 잘 보이진 않지만, 유심히 살펴보면 그립감을 고려해 측면 하우징에 미묘한 굴곡을 줬음을 확인할 수 있다. 

마우스의 크기는 125 × 63.5 × 40 mm 정도이다. 하우징 표면에 타공하지 않았음에도 스펙상 무게는 63g으로 제품명에 반하지 않는 모습. 실제 측정한 무게는 61g으로 더 가볍다. 빠른 조작이 요구되는 AOS나 FPS 게임에 최적화됐다고 볼 수 있다.

20년에 첫선을 보인 ‘로지텍 G PRO X SUPERLIGHT’이기 때문인지 이번에 출시한 레드 버전에도 변함없이 Micro USB 단자가 적용되었다. 개인적으론 가장 아쉬운 부분. 연결 단자 부분이 상당히 독특한데 이는 충전이나 유선 연결시 유격이나 흔들림에 의해 선이 탈착되는 현상을 방지하고자 함이 아닐까 싶다. 리시버와 어댑터에는 각각 로고가 각인된 모습. 이를 PC나 노트북에 직결하거나 케이블과 연결해 수신거리를 확보하는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하단부, 상하, 센서 중앙에 ZERO-ADDITIVE 피드가 자리해 있고 그 옆으로 ON/OFF 스위치와 PRO SUPERLIGHT 각인도 보인다. 메인 센서는 로지텍 게이밍 마우스 중 최상위 제품에 적용되는 ‘HERO™ 25K’가 적용되어 추적 속도 400 IPS, 가속도 40G의 스펙, DPI는 최소 100부터 50 DPI의 단위로 최대 25,600까지 조절 가능하다. 

한 가지 재밌는 점은 마그네틱 리시버 커버가 기본 로고가 각인된 버전과 피드가 적용된 두 가지 버전을 제공. 이를 통해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커스텀 설정이 가능하다. 물론, 과거 무게추를 제공하던 시절만큼의 디테일한 조정은 어렵지만, DPI 설정 외에 조정 방식이 추가된 점은 칭찬할만하다.

필자의 손 크기는 F9.5 정도로 그리 큰 편은 아니지만, 해당 마우스를 잡았을 때 어떤 그립법으로 제품을 사용하더라도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었다. 인옵 대비 등은 낮고 팜 부분은 살짝 높아서 팜그립이 가장 안정적이란 느낌을 받았지만, 이는 필자의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니 참고 바란다. 

좌우 클릭 버튼은 옴론 스위치 특유의 가볍고 경쾌한 느낌이 그대로 적용되었고 사이드 버튼은 좌우 버튼에 비해 살짝 압이 높고 푹 들어가는 느낌이다. 휠 버튼의 구분감도 확실한 편. 무엇보다 손에 감기는 듯한 재질의 느낌이 마음에 들었는데 코팅과 마감처리에 신경 썼음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G-HUB. 로지텍이 제공하는 전용 프로그램으로 펌웨어 업데이트, 배터리 잔량 표시, 온라인 프로파일 공유, RGB 조절, DPI, 매크로 설정과 같은 다양한 부가 기능을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 사용하지 않더라도 마우스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만 다양한 게임 및 작업 환경에서 각기 다른 프로파일을 설정,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가치는 충분하므로 꼭 활용해보기를 추천한다.

소프트웨어 기반 설정이 가끔 풀리는 경험을 했다면 ‘온보드 메모리 모드’를 활용해 보자. PC 나 노트북, 기타 기기에서 마우스의 동일한 설정을 그대로 사용하고 싶다면 소트웨어 기반 설정 보단 온보드 메모리 설정이 보다 유용할 것이다.

250mAh 배터리를 내장한 만큼 풀 충전 시 사용 시간은 최대 70시간에 이른다. 이론상으론 충전 없이 3일 연속 밤샘 게임이 가능하다는 뜻. 불필요한 RGB를 배제한 것도 마음에 드는 부분. 무엇보다 60g 정도로 가벼워서 장시간 사용하더라도 손목에 무리가 가질 않는다. 실제 in GAME에서 팜, 클로, 핑거그립 구분 없이 어떤 그립법으로 사용하더라도 무리 없이 소화 가능하며 경쾌한 클릭음과 적당한 반발력으로 손에 감기는 느낌이 좋았다. 초기 일정 이슈로 논란이 되긴 했지만, 현재 개선된 버전이 판매되고 있으니 우려할 필욘 없어 보인다.

출시 초기 물량 풀릴 때마다 빠르게 품절되고 각종 리뷰 및 프로게이머들 사이에서 호평이 이어지면서 인생 마우스를 찾았다는 글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물론 잠시 이슈에 오르기도 했지만, 현재 문제점은 해결된 상태니, 구매를 망설일 필요는 없다. 다만, 인기리에 판매 중인 G304 대비 크기가 큰 편이기 때문에 작은 마우스를 선호하는 분들에겐 다소 크기가 크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필자는 팜 그립을 선호하기 때문에 약간 크기가 큰 편이 오히려 선호한다. 눈높이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포인트 정도로 보면 좋을 듯. 

70시간에 긴 사용 시간, 60g 초반에 가벼운 무게, 깔끔한 마감처리, 만족스러운 그립감, 옴론 스위치 특유의 경쾌하고 적절한 클릭압을 갖춘 하이엔드급 마우스로서 이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in GAME 환경에서 자신의 실력을 한 단계 높여줄 마우스를 찾고 있다면 이 제품을 구매리스트에 넣고 고민해 보길 추천한다.

RGB의 화려함과 무료 복구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외장 HDD 추천! [Seagate FireCuda Gaming HDD 데이터복구 (2TB)] 리뷰





#외장HDD #파이어쿠다 #FireCuda #GamingHDD #FireCudaGamingHDD데이터복구 #레스큐데이터복구서비스 #씨게이트





외장하드. 휴대용 하드디스크의 다른 말. 데이터 백업, 추가 용량 확보, 네트워크 연결이 어려운 환경에서 데이터 공유가 필요한 경우 사용되는 장치를 말한다. 기본적으로 사용법이 간편하고 USB 메모리의 용량 대비 저렴한 가격, 안정적인 데이터 보관 기능, 상대적으로 빠른 속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클라우드, OTT 서비스가 범람하고 있는 요즘에도 꾸준한 수요가 있다. 직장인이라면 개인 자료나 문서파일, 양식 등을 보안상에 이유로 외장하드에 담아서 사용하고 있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봤을 것이다.

이번 리뷰에서 소개할 ‘Seagate FireCuda Gaming HDD 데이터복구 (2TB)’는 스토리지 전문 기업 씨게이트에서 선보인 외장하드이다. USB 3.0, USB 3.2 Gen 1 연결방식으로 별도의 전원 어댑터 없이 대부분의 기기와 호환이 가능, 122.5 × 80 × 14.5mm 크기에 167g 가볍고 슬림한 디자인을 적용,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이다. 여기에 RGB 기능으로 트렌트에 어울리는 감성을 더했고 전용 소프트웨어와 3년 무상, 90% 이상 복구 성공률을 자랑하는 레스큐 데이터복구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연 실제 모습은 어떤지 지금부터 리뷰를 통해 확인해 보도록 하자.

언박싱. 제품에 대한 스펙과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 패키지를 개봉하면 만나 볼 수 있는 구성품. 외장하드, USB 케이블만 보이지만 사용자 설명서와 유통사에서 제공하는 정품 홀로그램 스티커가 포함되어있다. 리뷰를 위한 대여품이라 여러 사람 손을 거치다 보니 구성품이나 포장 상태가 상당히 간소화(?)되어 있다.

블랙과 그레이 투톤 조합에 브랜드 로고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다. 122.5 × 80 × 14.5mm 크기에 무게는 167g 정도로 슬림하고 가볍다. 한 손에 쥐더라도 부담이 없다는 뜻. 뒷면에는 제품명과 각종 인증마크, P/N, S/N 넘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USB 연결 단자와 LED 표시부를 제외하면 측면 디자인에 큰 차이점이 없다. 

함께 제공되는 USB 케이블. 일반적인 USB 케이블과 연결 단자가 조금 다른데 이 덕분에 별도의 추가 전원, 어댑터 없이 외장하드를 사용할 수 있다. 길이는 조금 짧은 편. 이건 생각하기에 따라 단점으로도 장점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 케이블의 길이가 짧으면 책상 위에 제품을 놓고 사용하다가 실수로 떨어트리더라도 바닥까지 낙하할 우려가 적은 대신 원하는 위치에 제품을 놓고 사용하기 어렵다. 반면 케이블 길이가 길면 원하는 위치에 제품을 놓고 사용할 수 있지만 책상이나 PC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다가 떨어트리면 제품에 충격이 그대로 전해질 수 있다. (케이블의 길이가 짧다고 꼭 그것을 단점이라 말할 수 없다는 걸 길게 풀어서 써놓음)

개인적으론 뒷면 모서리에 방진 or 고무패드를 부착시켜 놓았더라면 소음방지나 낙하방지에 미약하나마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Seagate FireCuda Gaming HDD 데이터복구’ 제품은 최대 5TB까지 용량을 지원하며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2TB이 모델이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PC용 하드디스크 대비 크기가 작고 슬림한 만큼 무게 또한 가볍다. 이전 리뷰에서 소개한 ‘Seagate IronWolf 5400/256M (ST4000VN006, 4TB)’와 비교하면 그 차이를 쉽게 체감할 수 있다. 물론, 다른 것은 외형뿐만 아니라 성능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활용한 성능 테스트. 온도는 최저 27℃에서 최대 34℃까지 상승하였으며 각각의 수치는 위와 같다. 수치만 놓고 보면 SSD 대비 턱없이 낮은 수치라 성능에 아쉬움을 가질수도 있겠지만 외장하드의 가격대비 넉넉한 용량, 간단한 플러그 앤 플레이 연결방식, 활용성, 보안, 복구 서비스 등을 고려하고 SSD와 엄현히 포지션이 다른 제품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쉬운 예로 네트워크가 원활하지 않은 환경에서 평소 사용하는 문서, 양식, 프로그램, 게임, 설치 파일 등을 저장해 케이블만 연결하면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전용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데이터 백업, 미러링, RGB 색상까지 변경할 수 있으니 설치, 활용하는 편이 좋다.

‘Seagate Toolkit’이라는 이름의 이 프로그램은 백업, 복원, 미러, RGB 메뉴로 나뉘며 직관적인 UI로 활용이 쉽다. 한 가지 재밌는 점은 단순히 RGB 색상이 변경이 목적이라면 해당 프로그램 외에도 ‘RAZER CHROMA RGB’를 통해서도 색상 변경이 가능하다. RAZER, 뱀독 마니아라면 환영할 만한 부분.

외장하드에 RGB가 무슨 의미가 있나 싶었지만, 막상 설치해 놓고 보니 다른 하드웨어와 이질감 없이 꽤 잘 어울린다. 최근 출시되는 제품 대부분이 RGB를 지원하는 만큼 오히려 자연스럽게 느껴질 정도. 실제 게임이나 프로그램을 설치해 사용해본 결과 SSD만큼 매끄럽지 않고 로딩이 길다고 느껴지는 단점은 분명 존재했다. 그렇다고 도저히 못 할 정도도 아니니 앞서 언급한 장점과 함께 해당 제품을 PC나 노트북, 플레이스테이션, TV 등과 연결해 사용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지금까지 살펴본 ‘Seagate FireCuda Gaming HDD 데이터복구’는 클래식한 디자인에 RGB 라이트로 포인트를 준 외형에 전용 프로그램 ‘Seagate Toolkit’을 제공하며 넉넉한 용량으로 PC나 노트북, 콘솔 게임기 사용 시 부족한 공간확보에 도움을 준다. USB 3.2 Gen 1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탈착이 가능. 무엇보다 화재, 침수, 떨굼, 실수 등 데이터 손실 발생 시 3년에 1회 제조사에서 직접 데이터복구를 진행하는‘레스큐 데이터복구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만약의 상황에도 당황할 필요가 없다. 

데이터복구 1회가 무슨 큰 의미가 있냐 반문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실제 데이터 유실로 사설 업체를 통해 복구 의뢰를 해본 분들이라면 어마어마한 비용에 놀라고 생각보다 복구 범위가 제한적이라는 사실에 실망했을 것이다. 외장하드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구매리스트에 올려놓고 고민해볼 만한 제품임은 분명하다.

인텍앤컴퍼니 총판 소프트웨어 단독 기획 프로모션 이벤트소식





https://www.compuzone.co.kr/event_zone/eventzone_view.htm?EventNo=38315&bannerid=eze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