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gcounter

free counters

앱솔루트코리아

오디오트랙

엔바이존

로지텍

NCTOP

리플미니

비스타타블렛

애드센스

위글

다나와리포터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AONE



진짜 가성비 프로젝터는 바로 나 [프로젝터매니아 PJM-1500W 플러스] 리뷰



프로젝터. 영상을 투영하기 위한 장치로 일반 TV와 달리 빛을 스크린에 투사하여 시청하는 방식으로 TV보다 훨씬 저렴하게 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암막이 가능하다면 큰 화면 대비 화질도 좋은 편이다. 학교나 회사, 교회와 같은 장소에서 주로 사용되었으나 최근에는 캠핑 아이템으로 떠오르게 되면서 야외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부담 없는 가격과 스펙에 프로젝터를 찾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이번 리뷰에서 소개할 ‘프로젝터매니아 PJM-1500W 플러스’는 비비텍, 뷰소닉, 이노아이오, SK스마트빔, 앱손의 공식 파트너이자 가성비 프로젝터로 명성을 쌓고 있는 PJM시리즈의 유통사인 프로젝터매니아에서 선보인 가성비 프로젝터로 실내에서 혹은 야외에서 부담 없이 사용할만한 스펙을 갖췄다. 1,800 루멘, 25,000 : 1 명암비, WVGA 800 × 480 해상도, 내장 스피커, 최대 화면 크기 300인치까지 투영할 수 있으며 다이얼 방식 포커스 조정, 키스톤 보정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설치 환경에 제한을 덜 받는다. D-SUB 포트, USB 단자, HDMI 단자, micro SD 단자, AV, AUDIO-OUT 단자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활용 범위도 넓다. 과연 실제 모습은 어떤지 지금부터 리뷰를 통해 확인해 보도록 하자.

언박싱. 패키지 박스에는 제품명과 주요특징, 시리얼 넘버, 제조일자, 정품인증 홀로그램 스티커 등이 보인다. 박스를 개봉하면 비닐과 완충재로 둘러쌓인 제품과 각종 케이블, 설명서를 만날 볼 수 있다. 

프로젝터를 제외한 구성품. 왼쪽에서부터 설명서, 리모콘, 전원 케이블, HDMI 케이블이 제공된다. 리모콘의 경우 에어컨 리모컨과 비슷한 크기에 AAA 타입 건전지가 2개 들어간다. 건전지는 기본 제공되지 않으므로 주의. 설명서에는 스펙과 주의사항, 각부 명칭, 조작 방법에 대해 자세히 다루고 있으니 프로젝터를 사용해본 경험이 없다면 사용 전 꼭 읽어보길 추천한다. 가격대가 저렴한 가성비 콘셉트의 제품이다 보니 구성 자체는 심플한 편이다. 

올블랙 유광 바디에 특정 패턴을 더해 단조로움을 탈피하려 했다. LED 램프를 사용했으며 밝기는 1,800루멘, 해상도는 WVGA 800 × 480, 명암비 25,000:1, 수명은 30,000시간이다. 매일 8시간 정도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약 10년 정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긴 사용시간을 보장한다. 다이얼 방식으로 초점 조절이 가능하며 설치 위치나 각도에 구애받지 않도록 키스톤 조절까지 가능하다. (상하 ±15°) 렌즈 보호용 커버도 함께 제공된다.

좌측 상단에는 컨트롤 부를 배치해 리모컨이 없더라도 간단한 조작은 가능하다. 크기는 약 21 × 14.5 × 7.2cm 정도 무게는 1kg 정도로 조금 두꺼운 책 한 권과 비슷한 크기라고 보면 좋다.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에 무게인 만큼 실내에서뿐만 아니라 야외에서 캠핑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듯하다.

측면부. RGB단자, HDMI 포트, USB 포트, micro SD카드 슬롯, AUDIO IN/OUT 단자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PC, 노트북, 스피커, USB 메모리, 외장하드, micro SD 카드 등을 연결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넓어진다. USB 메모리의 경우 최대 500GB까지 외장하드의 경우 1TB 용량까지 지원하니 사용전 확인이 필요하다.

하단 앞쪽에는 높이 조절 받침대가 자리하고 있다. 다이얼 방식으로 미세조정이 가능하며 설치 공간에 제약을 받을 경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60인치 화면을 투영하기 위한 거리는 약 2.12m, 80인치는 2.74m, 100인치는 3.1m 정도로 2~3m 거리만 확보되면 사용하기에 무리가 없다.

뒤쪽에는 전원 케이블 연결부와 리모컨 수신부가 하단에는 받침대와 스펙과 제조 일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스티커, 내장 스피커가 자리한 위치도 확인할 수 있다.

스펙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제품은 고화질, 다양한 부가기능에 초점이 맞춰진 프로젝터가 아니라 무난하게 부담 없이 사용할만한 스펙에 기본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다. 이에 맞춰 실제 성능은 어떤지 가볍게 짚어보도록 하자.

프로젝터에 USB 메모리나 외장하드, micro SD카드 등을 연결하면 위와 같은 화면을 만날 볼 수 있다. 특정 파일을 찾아 헤맬 필요 없이 내가 원하는 파일에 빠르게 접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UI 역시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어 조작 또한 쉽다. 화면 비율, 색온도, 노이즈 제거 기능, 이퀄라이저 기능, 입체 음향 모드, 언어설정,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다양한 메뉴를 지원한다. 

영상을 재생해 봤다. 살짝 물 빠진 듯한 느낌이 들지만 기대보다 화질이 좋았고 내장 스피커의 역시 무난한 수준이었다. 물론, 넓을 공간을 소화하거나 사운드의 완성도 면에서 부족하므로 제대로 영상을 감상할 목적이라면 사운드바를 준비하는 편이 좋을 듯하다. 포커스의 경우 중앙을 선명하게 맞추면 가장자리 쪽이 흐릿해 보이는 증상이 있다. 물론, 의식해서 바라보지 않는다면 감상에 문제 될 정도는 아니다.

혹시나 자막 가독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이는 기우에 불과했다. 프로젝터를 통한 영상은 가장 깨끗하게 보기 위해선 벽보단 프로젝터 전용 롤스크린에 투영하고 주변을 가능한 한 어둡게 할수록 좋았다. 사진으로 보기에 화질이 좋아 보이진 않지만, 실제 투영된 영상은 꽤 괜찮다. 왜곡을 어느 정도 고려해야 한다는 뜻이다.

마지막으로 소음과 발열을 체크해 봤다. 프로젝터에서 30c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측정한 결과로 확실히 켜졌다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의 소음이 발생한다. 발열은 본체 상단에서 37℃, 통풍구가 위치한 곳에선 46℃로 확인됐다. 크게 걱정할 정도의 수치는 아니지만, 통풍구를 가리거나 주변이 꽉 막힌 곳에 제품을 놓고 사용하지 말기를 권한다.

지금까지 살펴본 ‘프로젝터매니아 PJM-1500W 플러스’는 프로젝터는 비싸다, 프로젝터는 마니아들만 사용한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기 위해 일정 부분 스펙을 낮추고 꼭 필요한 기능만 담아 선보인 가성비 제품이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가성비 제품이라 해서 화질이 지나치게 떨어진다던가 연결할 수 있는 기기에 제한이 있진 않기에 가정에서 사무실에서 야외에서 부담 없이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인 프로젝터이다. 

크기도 책 한 권 정도 크기에 무게는 약 1kg 정도로 휴대성도 좋다. 모니터나 TV를 통해 보는 영상이 상대적으로 화질은 더 좋겠지만 스크린이 선사하는 대화면의 감동은 꽤 유의미한 차이를 만들어내므로 여유가 있다면 이번 기회에 구매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2020년 07월 19일 최저가 기준 104,160원. 택배비 별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